搜索

이준석, 유승민과 창당설에 “배제 안 한다…한다면 비례 신당은 아냐”

发表于 2023-12-09 18:50:15 来源:game art slot
이준석 국민의힘 전 대표가 지난 18일 오전 대구 남구 이천동 대구아트파크에서 열린 대구경북 중견언론인모임 아시아포럼21 주최 초청토론회에 참석해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뉴스1

이준석 국민의힘 전 대표가 지난 18일 오전 대구 남구 이천동 대구아트파크에서 열린 대구경북 중견언론인모임 아시아포럼21 주최 초청토론회에 참석해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뉴스1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가 총선 전 신당 창당설이 제기된 것과 관해 “가능성을 배제하고 있지 않다”는 입장을 내놨다.

이 전 대표는 25일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나와 “꼭 신당을 하기 위해서 사람을 만나는 건 아니지만,이준석유승민과창당설에배제안한다한다면비례신당은아냐 같이 할 사람들을 만난다는 건 뭐든 할 수 있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 전 대표는 유승민 전 의원과의 신당설에 대해서도 “유 의원과 상의하고 있지 않고, 준비하고 있지도 않다”면서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진행자가 ‘준비하지 않고 있지만 나중에는 할 수도 있다는 뜻인가’라고 묻자 이 전 대표는 그렇다고 답했다.

또 이 전 대표는 “신당은 형식이나 지향점에 따라서 굉장히 달라진다”며 “만약 신당을 하게 된다면 비례 신당을 할 생각은 없다”고 말했다.

다만 신인규 전 국민의힘 상근부대변인과의 연대설에는 선을 그었다. “신 변호사는 어렵더라도 (창당)하겠다는 입장이고, 저는 그 길에 동참하지는 않지만, 어쨌든 항상 선택을 존중한다고 얘기했다”면서다.

그는 이어 국민의힘의 현 상황에 대해 “(김기현 대표 2기 지도부는) 지금도 거의 산소호흡기 붙여놓은 좀비 상태”라고 평가했다.

이 전 대표는 “지난 2주 동안 대통령 지지율 지표 등은 계속 하락 추세에 있고, 2기 지도부 출범에 만족하나는 여론조사들에서 전체적으로 불만족이 엄청 높게 나타난다”며 “(선거에서) 지고 나서 2기 지도부 하는 경우가 어디 있냐”고 비판했다.

인요한 신임 국민의힘 혁신위원장에 대해선 “대통령이 뭘 잘못하고 있는지를 긁으면 바로 관심을 받을 것”이라며 “그거 빼고 다른 건 아무 의미 없는 상황이 돼버렸는데, (인 위원장에게는) 그런 의지가 없어 보인다”고 말했다. 이 전 대표는 그러면서 “굳이 공천 혁신을 하고 싶으면 최재형 혁신위원장이 만들어놓은 안을 보면 된다. 지금 와서 인 위원장이 대단한 혁신안을 내놓을 거라 기대하는 국민들은 없다”고 지적했다.

한편 이 전 대표는 총선 지역구 출마와 관련해선 “경선에 도전하면 분명 막판에 가 물 먹이려고 노력할 것이다. 극우유튜버 이런 사람을 다 투입해 동네에서 마이크 틀고 다닐 것”이라며 “누가 와도 노원병 경선에서 제가 질 확률은 거의 없지만 그 과정에 엄청나게 상처를 입혀 본선 도전을 못할 분위기 만들어낼 것”이라고 내다봤다.

随机为您推荐
友情链接
版权声明:本站资源均来自互联网,如果侵犯了您的权益请与我们联系,我们将在24小时内删除。

Copyright © 2016 Powered by 이준석, 유승민과 창당설에 “배제 안 한다…한다면 비례 신당은 아냐”,game art slot   sitemap

回顶部